카테고리: [파주출판]

[파주출판]열린책들/04

[파주출판]열린책들/04

문이 열려 있어서 슬쩍 들어가 볼 수 있었어요.파주출판도시의 쓸쓸하고 인적이 드문 분위기가 건물 구경할 때에는 도움이 되네요. 커튼월 프로파일이 눈에 띄었습니다. 날렵한 모습이 미테랑 도서관의 그것을 연상케 했습니다.(참조글참조) 얼개가 그대로 노출되어 보기에도 좋았고 이해하기에도 편했어요.공사하기에도 편했겠죠. 너무 좋았지만, 도장이 조금 덕지덕지 칠해진 감이 있어서 거슬렸구요, 그게 조금 아쉬웠지요. 미테랑 도서관의 […]

[파주출판]열린책들/05

[파주출판]열린책들/05

내려오는 길입니다.매일 이런 계단을 오르내리다보면 사고방식이나 삶의 방식이 뭔가 달라도 달라질 것만 같네요. 뒷모습입니다.그렇게 보기 좋은 비례와 윤곽은 아니죠. 어정쩡해 보입니다.1층이 잘려져 나가고 필로티로 처리되어 그렇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근사한 주차장이지만, 바닥을 주변에서 흔하게 보아 온 보도블럭으로 깔아 놓은 것이 너무 아쉽네요. 바닥을 베이스패널따위로 천정의 패턴과 같이 깔았으면 훨씬 나았을 […]

[파주출판]열린책들/01

[파주출판]열린책들/01

  한달여 전, 누노군과 함께 파주에 놀러가서 보았던 건물들 중 하나입니다. (참조글참조) 힘마건축의 작품으로 유명한 “열린책들” 사옥인데요. 보시다시피 기괴하게 구겨진 모습을 하고 있죠. 옆모습과 앞모습은 사뭇 다른 표정을 하고 있었어요. 작은 환기창을 가지런하게 배열하지 않고 왜 이렇게 엇갈려서 나누어 놓았을까요?수평성보다는 수직성을 강조하기 위함이었겠지요. 수평성이 강조되다보면 아무래도 흔히 보는 보통의 식상한 […]

[파주출판]열린책들/03

[파주출판]열린책들/03

거대한 조각작품을 보는 듯한 기분이었어요.둔탁하게 처리된 물끊기 홈이 조금 귀여워 보이는군요. … 직각으로 꺾어진 아랫면은 밤라이트 계열의 재료 (누노군이 말해주었는데 잊어버렸군요.)로 마감되었는데요. 멀리서는 무난하게 보였지만, 가까이에서는 다소 허술하게 보이더라구요. 특히 이렇게 애매한 자투리 조각을 붙여야 하는 경우에는 더더욱 그랬습니다. 달대 따위에 비스로 고정한 것인데요. 와이어메쉬로 마감했으면 훨씬 좋았을 것 같네요. […]

[파주출판]열린책들/02

[파주출판]열린책들/02

거푸집 안쪽에 좁은폭의 널판 혹은 각재를 촘촘히 쌓아서 찍어낸 노출콘크리트였어요. 비정형의 구겨진 입체의 표면을 노출콘크리트로 표현하는 데에는 이런 스타일이 최선의 선택이었겠습니다. 요철의 정도가 제법 깊었습니다.박력있는 외관과 어울리는 표면효과. 표면에 요철이 깊은만큼, 창틀과 맞닿는 부분은 조금 과하다 싶을 정도로 코킹 떡칠을 해놓았더군요. 아무튼 요철이 깊은만큼, 보이는 각도에 따라서 풍요로운 효과를 자아내고 […]

[파주출판]들녘/10

[파주출판]들녘/10

편하고 쉬운 상세입니다. 전반적으로 보기 싫은 것은 아니었지만, 노출콘크리트 위에 나무 널판 마감을 덧붙인다는 것이 개념 표현을 위한 군살 붙이기에 불과하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 2층은 오른쪽 입면의 마감이 밀려들어오고 3층은 왼쪽 입면의 마감이 밀려들어오는 상황이 한 눈에 보이는 장면이네요. … 건물의 얼개와 건물 주변의 빈땅 처리가 “더치스타일”로 일관되게 정리되어 있었어요. […]

[파주출판]들녘/09

[파주출판]들녘/09

밖으로 나와서 다시 전면을 바라보았어요. 오른쪽에 나무 마감의 두께와 얼개를 가늠할 수 있는 모습이 보이네요. 오른쪽 입면.왼쪽과는 반대로 1층과 3층이 열려있고, 2층은 막혀있고요.그래서 1층과 3층의 실내마감은 나무였었고. 2층의 실내마감은 몰탈에 투명에폭시였고. 열린 틈으로 나무 마감이 밀려들어가는 상황이 얼핏 보입니다. 이것도 마찬가지. 이제까지 설명드렸던 건물의 얼개가 비로소 실감나게 이해되실 겁니다.^^ 나무널판의 […]

[파주출판]들녘/07

[파주출판]들녘/07

바닥은 미장에 투명에폭시코팅, 천정은 밤라이트계열에 도장으로 보입니다.바닥과 천정의 마감만 바뀌고 공간의 얼개와 칸막이벽은 그대로인데, 사뭇 다른 느낌이 들더군요. 일부러 이런 얼룩을 만들었는지, 실수로 생긴 것인지 알 수는 없습니다만, 근사해보이더군요. 발바닥에 쩍쩍 달라붙는 듯, 접지감이 아주 좋았어요. 찢어진 틈 사이로 바깥의 풍경이 보입니다. 난간의 선택이 아주 탁월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참조글참조) […]

[파주출판]들녘/08

[파주출판]들녘/08

내려가는 길입니다. 다시 2층으로…노출콘크리트와 투명에폭시마감의 몰탈 바닥, 그리고 천장과 스테인레스 스틸의 멀리온 등, 실내를 이루는 요소들이 모두 엇비슷한 톤의 색깔로 되어 있어 세련되고 깊이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고요, 전체적으로 잘 어울려 보입니다.   뒷면 베란다의 바닥에는 거터가 설치되어있었어요. 2층에서 1층으로 내려가는 길에서 찍은 사진인데요, 역시 층이 바뀌면서 실내분위기가 변하는 상황이 잘 […]

[파주출판]들녘/06

[파주출판]들녘/06

정말 멋진 공간입니다. (참조글참조) 전면 입면에서 표현되었다시피, 1층은 오른쪽으로 열려있고, 2,3층은 왼쪽으로 열려있는 얼개였는데요. 1층 실내의 마감재는 오른쪽 벽면의 외장재(나무)가 그대로 밀려들어오는 식이었고, 2,3층 실내의 마감재는 왼쪽 벽면의 마감재(콘크리트)가 밀려들어오는 식이었구요. 하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열려있는 것은 아니었고, 군데군데 계단이 있는 곳에는 사선 모양의 벽체로 부분적으로 막혀있었어요. 이게 구조체인 것이죠. 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