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거리풍경/06

[필리]거리풍경/06

계속 올립니다.

img_705342_1353403_1

이것은 조금 웃기는 장면인데요.

원래는 옆에도 비슷한 높이의 건물들이 붙어있었던 것으로 짐작됩니다만,

여러 가지 이유로 그 건물들은 사라지고 이렇게 혼자 남게 된 것 같습니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풍경입니다.

img_705342_1353403_3

이런 풍경도 흔합니다.

건물의 측면이 이렇게 무방비로 드러나게 되는 경우인데요.

(하긴, 정면도 무방비인 것은 마찬가지이지만.)

 

깊이 있는 벽돌의 질감과 사용자들에 의해 무계획적으로 변경된 창문 패턴, 추가로 설치된 캔틸레버식 발코니가 재미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원래의 창문 패턴은 정사각형의 창문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거기에 대범하고 과감하게 덧붙여져 있는 녹슨 연도(굴뚝)도 보기 좋습니다.

img_705342_1353403_0

비어 있는 땅은 늘 저를 유혹합니다.

멀리 공허하고 거대하게 솟아 있는 무표정한 건물들.

옆 벽면의 벽돌 패턴.

약간의 고저차이를 보이고 있는 대지.

 

비어 있는 땅과 그 주위에 있는 모든 것이 끊임없이 상상을 자극합니다.

img_705342_1353403_2

초점이 맞지 않아서 더더욱 비현실적으로 나온 이미지입니다.

예전 글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거대하고 무표정한 건물 입면이 중성적인 배경이 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황량하면서도 아기자기한 느낌입니다.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