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설다리/02

가설다리/02

img_653254_1362007_1

아무래도 영구 시설이 아니다 보니 방청도장이 잘 안 되어 있어서, 여기저기 녹이 슬어 있었는데, 덕분에 보기에는 더 그럴듯하더라구요.

img_653254_1362007_7

화면에 잡히는 구도가 흥미로워서 재미삼아 찍은 사진들…

img_653254_1362007_2

img_653254_1362007_3

img_653254_1362007_10 

가끔씩 다리 사진들을 올리고 있는데, 비일상적인 스케일의 공간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img_653254_1362007_4

같은 종류의 요소가 아주 가깝게 보이는 근경과 저 멀리 보이는 원경에 걸쳐지면서 겹쳐보이는 장면도 너무 흥미롭더라구요.

img_653254_1362007_6

피막으로서의 면이 아닌, 깊이를 가진 볼륨의 일부로서의 면…

img_653254_1362007_5

img_653254_1362007_11

img_653254_1362007_8

촘촘하게 엮어진 브레이싱들 사이로 조각조각 부서지며 쏟아지는 햇살…

img_653254_1362007_0

분명히 고정되어 있을 터이지만, 현상에 의해, 그리고 미묘한 시점의 변화에 의해 마치 꿈틀거리는 듯한 착각이 들더라구요. 진짜로 움직이게 만들어진 것들 보다 오히려 더 흥미로운 것 같아요.

img_653254_1362007_12

이미지를 가만히 노려보면서 입체가 아닌 평면이라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다 보면, 한순간, 정말 평면인 것 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그런 순간은 기껏해야 몇 초 정도 지속될 뿐.

img_653254_1362007_13

햇살로 인한 현상 때문에, 면이 허당으로, 허당이 다시 면으로 바뀌면서 꿈틀대는 모습이 장관이었어요.

img_653254_1362007_9

현상으로 인해 생명을 얻은 비생명.


3줄 요약

1. 몇 주 전, 자전거 끌고 한강에 나갔다가, 찍은 가설다리들…

2. 미루어두었다가 모처럼 맘 먹고 찍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좋게 나온 듯 합니다.

3. 문득 자전거 타고 싶어지는군요.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