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반곡동주택/05

[깊은풍경]반곡동주택/05

반곡동주택은 며칠 전 사용승인을 받았고, 지금은 건축주 이사짐 정리 진행 중입니다. 엇그제 현장에 인사드리러 간 김에,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인스타 필터를 먹여서 사진 톤이 두서없습니다.


1층에서 제일 좋아하는 장면입니다. 놀이방에서 식당과 주방을 바라보는 시선. 가운데 2층 가족실로 통하는 하얀 프레임의 투시바닥이 보입니다.

거꾸로, 주방에서 놀이방을 바라본 장면. 아담한 정사각형 윤곽의 공간인데, 대각선 방향으로 시선을 던지면 제법 시원한 느낌이 납니다.

거푸집을 짜고 레미콘을 부어서 만든 계단은 둔하고 안이한 이미지라 생각했습니다. 철판을 접어서 캔틸레버로 붙여 만드는 계단이 날렵하고 가뿐합니다. 철판 계단이 매달려있는 두툼한 콘크리트 구조체의 긴장감도 한층 돋보이고요. 그런데 철판 계단은 날카로워서 안전사고 걱정도 있고, 사고까지는 아니더라도 느낌이 안 좋으니, 사람 키 높이 위로만 붙입니다. 키 높이 아래부터는 계단 밑 공간을 활용하기 편한 나무 계단으로 만듭니다. 위 아래 계단이 조형적으로는 서로의 거울상이 된 듯한 상황입니다. 나무와 철판, 다른 두 재료들이 맞닿는 부분은 살짝 간격을 둡니다.

철판계단은 머리 위 높이에 달려있으니 마음껏 날카롭게 연출합니다. 날카로운 모양 그대로 힘을 받는 역할을 겸합니다. 나무, 철판, 유리… 계단과 바닥 재료가 달라지면서 각파이프, 메쉬, 유리… 난간 형식도 달라집니다.

계단을 올라가면 펼쳐지기 시작하는 장면…

2층 가족실. 유리바닥, 콘크리트, 원목마루. 재료는 달라지는데 가구들은 경계를 가로질러 느슨하게 배열됩니다.

투시바닥. 구조 역할로는 이중유리로 충분하지만, 표면으로 드러나는 유리는 손상될 수 있으니 한겹을 더 해서 삼중으로 겹쳤습니다. 시선을 적당히 걸러주기 위해서, 기분좋은 비례를 위해서, 아래로 쏟아지는 빛을 적당히 쪼개기 위해서, 그리고 넌슬립 역할을 위해서, 구조에서 허용하는 크기보다 잘게 나누었습니다.

단순하게 접힌 지붕 조형의 전모가 잘 파악이 되지 않는 어느 시점. 벽 상단의 유리 칸막이에 반사된 영상이 혼란을 더해줍니다.

바닥의 유리에서 반사된 빛은 두툼한 삼중유리의 물성을 반영, 좀 더 쫀득한 인상으로 변해 공간 구석구석으로 흩어집니다. 이런 효과는 미처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가족실과 욕실복도를 나누는 벽에 뚫린 틈. 을 통해 가족실을 바라본 장면.


바닥 마감재가 깔리고 가구와 소품이 놓이니 비로소 공간에 생기가 도는 듯 했습니다. 무채색 벽면이 느슨하게 제각각 펼쳐진 가구들을 위한 좋은 배경이 되었습니다.

1 Comment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