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5

[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5

현장사진들입니다. 지붕의 중목구조틀이 올라서고, 내장 마감을 위한 틀을 만들고 있는 모습입니다.

1층 가족실

1층 천정은 2층의 바닥이기에 평평합니다. 왼쪽으로는 옷방으로 통하는 통로가, 오른쪽으로는 현관으로부터 이어지는 복도랑 계단이 보입니다. 계단의 옆면은 조형적으로 흥미롭거니와, 입체적인 공간과 움직임을 담아내는 틀이기도 합니다. 가능한 감추지 않고 ‘보란듯 드러내려’ 노력하는 편입니다. 계단과 맞물린 보이드가 그리 넉넉하지 않은 것이 지금도 아쉽습니다. 내부 비계와 작업발판이 해체되고 나면 햇볕이 좀 더 많이 들어올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 1층 가족실의 공간 윤곽은 평면은 기능적인 요구에서, 높이는 감각적인 요구에 맞춘 결과인데, 각각의 요구를 입체적으로 결합한 지금의 상황은 조금 아쉬움이 남습니다.

2층 계단에서 주인침실을 바라보는…

계단으로 올라와 주인침실을 바라보는 장면입니다. 왼쪽에, 지붕까지 올라가는 벽면이 보입니다. 지난번 나비지붕집의 스타일과 다르게 처리된 부분입니다. 나름의 진화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주인침실…

움직임에 따라 벽과 지붕 사이 틈이 벌어지면서 접힌 지붕이 펼쳐지는 듯 보입니다.

주인침실에서 계단실 방면으로 돌아보는 …

주인침실로 들어와서 계단실 방면을 되돌아 본 모습입니다. 시점이 변함에 따라서 지붕은 멈추지 않고 계속 접히고 펼쳐집니다.

지붕을 최대한 얇고 가벼운 이미지로 처리하고, 지붕과 본체와의 접점을 문자 그대로 ‘점’으로 연출하려는 의도가 보이는 장면입니다. 중목업체가 제안해주신 디테일이 빛나는 모습입니다.

따님방에서 계단실 방면으로는 아치모양의 귀여운 창을 두었습니다. 계단과 보이드를 두고 시선과 움직임이 맞물려 교차하는 상황을 상상하였습니다.

접히면서 꿈틀거리는 천정. 천정의 아래에서 멈춘 벽. 꿰어 뚫으며 길게 뻗어나가는 복도.

구조체가 그대로 드러나 보이는데, 단열재 채우고 마감으로 막으면 좀 더 추상적인 하얀 면으로 연출됩니다. 그 때의 모습은 지금과는 또 달라 보이겠습니다.

벽면의 각목은 내부 단열 보강을 위해, 그리고 마감벽면을 조성하기 위해 붙여놓은 것인데, 건축가로서는 마감하기 전 지금의 모습이 더 끌립니다.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