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8

사용승인을 앞두고 한창 마감 마무리중인 현장. 며칠 전의 모습입니다.

계단을 올라와서 뒤돌아, 주인침실방면을 바라보는 장면. 집을 대표할 만한 이미지가 될 텐데, 햇볕 효과는 걱정했던 것 만큼 현란하지는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시각과 계절의 변화를 느끼게 해주는 일종의 해시계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는 장면입니다.

계단을 오르내리며 들락거리는 세 자녀분들의 시점으로는 부모님의 캐릭터, 부모님의 인기척을 연상케하는 장면이 되리라 생각했고, 그래서 무대처럼 보란듯 멋지게 연출하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지금으로서는 아무래도 어색해 보입니다. 붙박이 가구가 날개벽까지 꽉 채우게 들어서고, 복도 한켠에 허리높이까지 책장이 들어서야 비로소 완성된 미장센이 됩니다. 기대 반 걱정 반.

따님방과 아드님방으로 연결되는 긴 복도. 유리는 대체로 투명해 보이지만, 시점과 상황에 따라서 불투명한 벽이나 영상을 반사하는 거울처럼 보일 때도 있습니다.

늘어선 유리 고창(clerestory)들은 시점과 상황에 따라서 유리와 거울의 조합처럼 느껴질텐데, 그게 삶의 생생함, 삶의 풍요로움으로 연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맨 끝의 아드님방. 아이레벨에서는 아껴아껴 최소한의 소통을 위한 창을 뚫는데, 고창이 있기에 전혀 갑갑하지 않습니다. 온전히 한 사람만을 위해 열리는 창문은 방을 대표하는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고창을 통해서 흘러가는 구름과 변하는 햇볕이 보이고, 고정된 집 안이 아니라 천천히 움직이는 배나 비행선 안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데, 저 만의 착각일지도요.

따님방. 인테리어를 맡아주신 전진화실장님의 배색 감각이 빛을 발하는 모습입니다. 벽면색감과 뻐꾸기창은 다소 보수적인데, 천정으로 조성되는 공간의 윤곽은 대담해서, 좋은 대조가 되는 것 같습니다.

유리고창이 차광이나 차음에는 불리합니다. 그런데 저는 가족 사이의 프라이버시가 어느 정도 지켜져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해석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족들의 방이 호텔방처럼, 완전히 밀폐되는 블랙박스가 될 필요가 있을까, 그런 필요는 과연 언제부터 당연한 조건이었나, 의심합니다. 불과 몇십년 전의 일입니다. 방과 방 사이가 종이 한 장으로 구획되었던 적도 있었고, 온 가족이 한 방에서 살아간 적도 있었습니다. 사생활 나누기의 빈틈에서 가족들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는 기회가 생기고, 가족들 각각의 삶이 겹쳐지고 소통되는 가능성이 생긴다 생각합니다. 더 나아가, 가족 구성원들 각자의 자아를 강조하는 담론(나는 아버지처럼 살지 않겠어요.)에는 가족산업, 가족전통, 가족공동체를 해체하여 다량의 노동력을 확보해야 했던 산업혁명 초기의 기획이 깃들여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주인침실. 초록벽 너머 부부욕실과 파우더룸까지 더하면 넉넉한 마스터배드룸존이 됩니다만, 침실만으로는 아드님방과 따님방과 비슷하게, 콤팩트한 스케일입니다.

[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6

지난 10월30일 목요일 현장 감리하며 찍은 사진들입니다.

내부에 연질수성폼으로 단열층을 더한 후의 모습입니다. 천정은 필수, 벽면은 외단열이니 법적 기준만 생각하면 안 해도 되는 것인데, 보완한다는 차원에서 실시하였습니다. 이제 저 위에 인테리어 마감의 바탕이 되는 석고보드를 부착하게 됩니다.

계단과 보이드에 맞물려 뚫려있는 ‘대화의 창문’… 사진의 정면은 부부침실, 사진의 왼쪽은 따님방입니다. 목재루버 덧창을 붙일 예정입니다.

1층 가족실에서 올려보면 접힌 지붕 아래, ‘대화의 창문’이 보입니다. 한 명 한 명의 가족들에게, 집이라는 무대 위에서 연기하는 배우가 된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따님방 안에서 ‘대화의 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인테리어를 담당하고 계시는 전진화실장님과 건축주님이 협의하고 계시네요.

눈높이의 대화의 창 너머 보이는 모습과 벽면 위 고창 너머 보이는 모습이, 시선의 깊이, 거리감이 다릅니다. 저는 이런 장면이 좋습니다. 입체감이 활성되어 눈이 즐거워지고 머리가 서늘해진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감각을 평범한 일상의 일부로 만들어드리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고창을 배경으로 중목구조체와 철물보강 부재가 드러나는 것은 보너스.

때마침 세종시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해석건축사사무소 장원석소장님과 호림건축사사무소 김준희소장님도 구경와주셔서, 사진에 담겼습니다. 반갑고 감사했습니다.

수직 벽면과 가파르게 올라가는 (지붕밑) 천정면이 겹쳐보이는 모습. 벽면은 벽지, 천정은 도장마감 예정인데, 마감되었을 때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길게 뻗은 복도는 일소점 투시의 훌륭한 틀이 됩니다. 이 장면에서도 역시 시선의 깊이 차이, 거리감의 차이가 생깁니다. 시선은 자연스럽게 공간 구석구석을 더듬게 됩니다. 시각이 촉각처럼 작동하는 즐거움을 느끼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시점이 변함에 따라 접혀있던 면들이 틈을 드러내며 펼쳐집니다. 벽지의 질감과 천정면의 질감이 보기 좋은 대조를 이루기를 기대합니다.

하우스컬쳐 김호기소장님께서 현장관리, 일정관리를 워낙 열심히 해주시는 덕분에, 공사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외장 타일 마감의 줄눈 느낌을 보여주신다고, 급하게 분진막을 걷어주셨습니다.

늘씬한 ‘롱브릭’을 가운데 맞물려 쌓으니 더 기분좋은 비례가 되었습니다.

모서리는 두 면의 타일들이 번갈아 단면을 노출하며 맞물리는 식으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두툼하고 묵직하게 연출하기 위함인데요. 마감을 얄팍하지 않게 연출해달라는 것은 건축주 내외분께서 몇 번이나 강조하셨던 요구사항이기도 합니다. 재료의 특징으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이런 디테일이 저는 참 좋습니다. 비유하자면 재단된 단위 옷감들을 한땀한땀 연결하는 스티치 같은 거랄까요. 청바지에서는 스티치나 리벳, 단추 같은 것들이 요긴한 장식이 됩니다. 단순한 덩어리를 바탕으로 미니멀하게 마무리되는 마감에서라면, 이런 정성이 큰 의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