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환/KYUNGHWAN_CHUN

 

천경환 / 대한민국건축사, 건축가

천경환은 고려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한 뒤, 다양한 유형의 도시건축설계사무소에서 경력을 쌓았습니다. 2004년 프랑스대사관 주관 김중업장학제 제1기 수혜자로 선발되었고, 2005년 건축학회 주관 무애건축상을 수상하였습니다. 2004년부터 일상 디자인 관찰 및 탐구를 내용으로 하는 블로그 (jaeminahyo.com)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그 내용을 바탕으로 2007년 단행본 ‘나는 바닥에 탐닉한다’, 2009년 단행본 ‘어느 게으른 건축가의 디자인 탐험기’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2010년 독립된 실무를 시작하였으며, 2018년 깊은풍경건축사사무소를 개업하였습니다. 편견의 틀이 될 수 있는 스타일이나 트랜드 대신, 소박하고 즉물적인 관찰의 결과들을 고유한 맥락과 구조적인 배경에 결부하여 디자인의 실마리를 삼는 것을 방침으로 삼고 있습니다.

Chun Kyunghwan, after graduating from Korea University with a degree in Architectural Engineering, has accumulated experience in various types of urban architecture design offices. He was selected as the first beneficiary of the Kim Chung-up Scholarship Foundation hosted by the French Embassy in 2004 and was awarded the Muae Architecture Award in 2005 by the Architectural Institue of Korea. Since 2004, he has been creating and running a blog jaeminayo.com with observations and exploration of daily design. Based on the contents, he published a book called My Indulgence in the Floor in 2007 and A Lazy Architect’s Account of an Expedition to Design in 2009. In 2010, Chun started his independent practice, and opened his architectural firm, thescape, in 2018. Instead of a style or trend that can be a frame of prejudice, ha aims at making the result of instantaneous and straightforward observations a clue to design by combining them with unique contexts and structural backgrounds.

 


 

’99_고려대학교 건축공학과 졸업

’04_프랑스대사관 주관 김중업장학제 제1회 수혜자 선정

’05_대한건축학회 주관 무애건축상 제1회 수상

’07_단행본 <나는 바닥에 탐닉한다> 출간

’09_단행본 <어느 게으른 건축가의 디자인 탐험기> 출간

’11_EBS세계테마기행 <동유럽의 심장,슬로바키아> 출연

’16_제15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참여 (공동)

’16_문화체육부 산하 지역문화진흥원 주관 생활문화센터 조성사업 공간분야 자문

 


 

’99_(주)위가건축사사무소

’01_(주)민경식건축연구소

’04_DOMINIQUE PERRAULT ARCHITECTE / PARIS

’05_(주)진아건축도시건축사사무소

’09_(주)시아플랜건축사사무소

’10_깊은풍경

’18_깊은풍경건축사사무소

 


 

천경환은,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Chun Kyunghwan is a person

who reads-out every kind of SCAPE from his own body and

who documents the discoveries of SCAPE constantly and

who designs something based on those documentaries and

makes the SCAPE into the THESCAPE.

 


 

thescape@thescape.co.kr

lazybirdc@naver.com

02_525_0429

010_3332_0429

12 Comments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