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요코하마]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5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5

세 개의 탑 못지 않게 탑 사이 건물 본체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역시 지금은 합판이나 폴리카보넷 등으로 막혀있는 개구부들… 앞마당에는 콘크리트 벽으로 만들어진 안내판들이 서있었는데요. 경마장 관람석의 역사를 알려주는 안내판이었습니다. “네기시경마장관람석전경”지금은 탑 세 개 짜리 관람석 구조물 하나만 남겨있는데, 원래는 관람석 구조물이 두 개가 있었나 봅니다. 지금 남아있는 네기시경마장 “일등관람석” 설계도.1928년9월에 작성되었다네요. […]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4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4

전체 모습을 파악하기 위해 살짝 뒤로 물러나서 바라보았습니다.지난 포스팅에서 보았던 (클릭!) 세 개의 탑이 보였습니다. 이스터섬의 모아이를 보는 것 같기도 하구요.같은 모양, 같은 스케일의 기괴한 탑들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에 압도되었습니다. … 상부의 둥근 창 두개와 창 사이에 살짝 튀어나온 기둥은 말의 눈과 코를 은유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3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3

지난 포스팅에서의 마지막 사진.원래 건물의 구조체와 훗날 추가된 요소들, 원래 외부였던 벽체와 내부였는데 드러나게 된 벽체 들이 뒤엉켜,입면인지 단면인지 딱 잘라 말하기 모호한 기묘한 덩어리가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그리고 담쟁이 넝쿨… 육중한 콘크리트 구조체들 사이 사이, 함석판과 합판 따위로 허술하게 가리워진 개구부. 함석판의 일부는 뜯겨져 있었는데, 정확한 사연은 모를 일입니다만,정확한 […]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2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2

한참을 헤메다가 겨우 “공원” 입구를 찾았습니다. 작은 테마파크처럼 넓은 주차장도 있고…. 지금의 공식 명칭은 “네기시 산림 공원” 입니다.용산 가족 공원의 경우 처럼, 미군 기지의 일부가 개방되어 공원으로 사용되는 것 같았습니다. 경마장-미군기지-산림 공원…. 우여곡절을 많이 겪은 땅. 찾아가고자 하는 곳은 “일등견마소”라고 써 있는 곳입니다.바로 옆 땅은 여전히 미군기지로 사용되고 있음을 알 […]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1

[요코하마]네기시경마장/01

2008년 3월, 낮은안개님 (클릭!) 과 함께 동경여행 갔었을 때의 사진들을 계속 올립니다. “요코하마 오오산바시 터미널” 구경을 마치고, 점심 먹고, 차이나 타운 구경하고,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가기 위해 요코하마 역으로 다시 갔습니다. (클릭!) “건축가가 고른 명 건축 가이드” 라는 책에서 “야마모토 리켄” 이 추천한, “옛 네기시 경마장” 에 가는 도중입니다. 요코하마 […]

[요코하마]페리터미널/25

[요코하마]페리터미널/25

로비 입구 근처에 서 있던 안내판. 자전거라던지 스케이트 보드 같은 것들을 타면 안된다는 경고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새로운 유형의 건물이다 보니 안내판을 구성하는 기호들도 보통 건물에서는 자주 보기 힘든 종류의 것들입니다. 그러고 보니 방금 위에서 금지했던 자전거라던지, 스케이트 보드 따위를 타기에 딱 알맞는 건물입니다. 위의 데크도 그렇지만, 건물 내부도 그렇고요… […]

[요코하마]페리터미널/24

[요코하마]페리터미널/24

방금 내려왔던 경사로 입구.위로 갈 수록 넓어지는 벽체 단면이 동적인 분위기를 내고 있는데, 터미널이라는 프로그램과 잘 어울리는 듯 합니다. 영화에서 곧잘 보게되는 커다란 우주선의 일부인 것 같기도 하구요. 경사로를 감싸는 두툼한 벽체는 경사로의 윤곽과 함께 위로 꺾여지고, 그 아래로 옆으로의 트임이 생깁니다. 트인 곳은 철망으로 막아놓았는데… 철망 고정은 간단하고 부담 […]

[요코하마]페리터미널/23

[요코하마]페리터미널/23

주차장 천정도 역시 주름잡힌 절판구조였는데… (안개님찬조출연) 1층보다 천정 높이가 좀 더 낮았던 것 같고.. 그래서 좀 더 압도적인 느낌이었던 듯… 천정 주름에 주황색과 빨강색 점들이 콕콕 찍혀있었는데… 비스듬하게 바라보는 시점에서는 그냥 흩어진 점들로 보이지만… 차를 운전하면서 이동하는 시점에서는 선으로 인지가 됩니다. 주차구획 경계선과 차량정렬 맞춤선을 입체적으로 표시해 놓은 것이었어요.바닥에도 물론 […]

[요코하마]페리터미널/22

[요코하마]페리터미널/22

아래층으로 내려가는 경사로가 또 있었는데, 제일 아래층인 주차장으로 연결되는 길이었어요. 왼편에 큼지막한 구김이 보이는데, 화물 컨베이어벨트가 지나가는 길… 반대편에서 보면 이런데… 제법 현란하고 흥미롭습니다만,지극히 단순한 빌라 사브아에서의 경사로 보다 긴장의 정도가 떨어지는 듯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인지… 그냥 기분탓이려나요….   내려가는 경사로에서 접혀진 천장을 다시 보았습니다. … … … 주차장…

[요코하마]페리터미널/21

[요코하마]페리터미널/21

시원하게 트인 유리창 너머로 배가 보이는데, 이런 시점에서 보면 지금 서 있는 이 곳도 고정된 건물이라기 보다는 넘실거리는 바다 위에 떠 있는 배인 듯한 기분도 듭니다. 수화물 등록 대기줄인 것 같은데, 시스템이 바뀌었는지 안내판으로 막혀있더군요. 안내판에는 오오산바시 터미널의 역사가 적혀있었습니다.2002년도에 있었던 국제 콤페 이야기도 있는데…. 와…. 저도 기억이 납니다. 공간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