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리옹]

[리옹]라투렛/11

[리옹]라투렛/11

여기가… 기억이 잘 안나는데…. 기도실이었을 거에요 아마도. 아니면 세례를 받는 곳이었던가… 건축설계하는 사람들 중에 라투렛 공부 많이 하신 분들 많을 텐데.사진 올리면서도 딱히 그럴듯하게 설명도 못해 드려서 창피합니다. 아는게 별로 없어서요. >.< … … … … 빌라라로쉬와 빌라사브아에서도 느꼈던 것인데요.이렇게 대담하게 채색된 벽면으로 이루어진 공간을 거닐다 보면,마치 코르뷔제의 회화 안으로 […]

[리옹]라투렛/10

[리옹]라투렛/10

예배실(?)로 가는 길…가이드 발걸음을 따라가느라 충분히 구경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아무튼 가슴은 두근두근. 아… 드디어 내 눈 앞에 꿈꿔오던 장면이 펼쳐졌습니다.이런저런 책과 컬럼에서 익히 다루어졌던 장소.지극히 물리적이고 육체적이면서도, 동시에 지극히 비현실적인 공간. 제단에 올라가서 뒤돌아 본 모습이죠.마음 같아서는 하루종일이라도 있고 싶었는데. 건축가 민현식 소장님이 의정부에 교회를 설계한 적이 있었잖아요.거기 평면이 […]

[리옹]라투렛/09

[리옹]라투렛/09

예배당(?)으로 통하는 복도입니다. 쇳대박물관 등의 건물에서도 익히 보았던 사다리꼴 형상의 면분할 패턴을 바닥과 창문에서 볼 수 있죠. 역시 클리셰가 되어 버린. 좁고 낮은 복도를 따라가다보면 문득 탁 트인 공간이 나오고…한 때 이런 식의 “공간시나리오”가 유행했던 때가 있었죠.공간 지각 시퀀스의 조작으로 특정한 감흥을 유도해 낸다는… 요즘은 별로 인기 없는 이야기가 되어 […]

[리옹]라투렛/08

[리옹]라투렛/08

지난글에서… 중정에서 찍은 사진들 중, 뾰족한 사각뿔처럼 생긴 덩어리가 있었잖아요.그 덩어리의 내부입니다. 기도실. 가운데 서 있는 사람이 가이드. (참조글참조) 40년전쯤의 일이었을까요. 바로 이 곳에 서서 “아시타의 조”를 방불케하는 퀭하고 불타오르는 듯한 눈빛을 하고 떨어지는 빛에 몰입하고 있었을 청년 시절의 안도다다오를 상상해 봅니다. 지금으로부터 40년 뒤…이 곳의 이 빛을 바라보면서 40년 […]

[리옹]라투렛/07

[리옹]라투렛/07

“진입마당”에서 보이는 광경. 저 안이 기도실이었던가요… 한 방향을 향해 가지런히 놓여져 있는 천창들은 하나의 신에 대한 신앙… 을 은유하는 듯 합니다. … 가이드 시작을 기다리면서… 이 건물을 구경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몰려 온 다양한 나이와 신분의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묘한 경쟁심이 느껴졌었더랬죠. ^^ 가운데에서 웃고 있는 아저씨가 영어 가이드를 맡았던 사람.그리고 […]

[리옹]라투렛/06

[리옹]라투렛/06

새해맞이 특집 라투렛…. 여섯번째… ^^ (그냥 쑥쓰러워서….) 바깥에서 둘러 본 장면들을 다루었으니, 이제는 시퀀스를 제대로 잡아서 올리도록 하죠. 진입로를 되돌아 본 사진인데요, 진입할 때의 장면도 똑같습니다. (그럴 수 밖에…. ^^)기억으로는… 이런 숲길을 자동차를 타고 2-3분 정도 타고 왔던 것 같네요. 그러다 문득 나무길이 끝나고 시야가 트이면서 콘크리트 덩어리가 나타나더라는 것이죠.눈물 […]

[리옹]라투렛/05

[리옹]라투렛/05

중정을 “배회복도”가 종횡으로 가로지르고 있고, 기도실 등의 덩어리들이 튀어나와 있고… 그래서 중정을 바라보고 있자면 눈이 참 즐겁습니다. 그런데 이 중정이 어떤 활동이나 이벤트 따위를 담을 수 있는 살아있는 마당은 아니구요. 그런 측면에서 전통적인 수도원으로써의 “기능”을 이 건물이 정말 제대로 담아내고 있느냐.. 는 문제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는 평도 있죠. 뭐, 다 […]

[리옹]라투렛/04

[리옹]라투렛/04

전면의 파사드를 올려본 모습. 캔틸레버의 깊이감과 그 아랫면 나무널 거푸집 문양이 인상적입니다. 필로티를 통과하여 중정으로 들어가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건축설계 관련된 분이거나, 건축에 대해서 관심있는 분이라면 익숙하게 보셨을 장면들… 상부의 창문패턴… 직교좌표 위주의 개구부 조합을 보고 있으면, 참 여러가지로 고민 많이 하고 열심히 디자인 했구나…. 싶기도 하고, 그러다가 이렇게 필로티의 곡선 […]

[리옹]라투렛/03

[리옹]라투렛/03

내부 관람 가이드 시작 시간을 확인한 후, 우선 바깥을 둘러보기로 했어요. 볼 때마다 새로운 면모가 보이는 듯한 파사드…사진을 찍으면서 무엇보다도 놀랐던 것은, 육중한 물성과 거대한 부피에 비해 무척이나 가볍고 날렵해 보였다는 것. 이 사진을 찍으려고 넓은 잔디밭의 잡초들을 헤치며 정신없이 달려가던 기억이 지금도 새롭습니다. 지루하고, 열악하고… 뾰족한 비전도 없는 건축설계판을 […]

[리옹]라투렛/02

[리옹]라투렛/02

올라가는 길.눈부시게 한여름의 새하얀 햇살. 올라가는 길이 생각보다 굉장히 길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산 속 오솔길을 따라 조금만 걷다보면 도착할 것으로 짐작했었는데, 의외로 그런 분위기가 아니었어요. 무궁화를 세 번 만날 때 까지는 디카의 메모리와 전원을 아끼기 위해 찍지 않았지만, 네 번째 무궁화가 나왔을 때에는 찍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우리나라보다 더 많이 있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