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파리]

[파리]빌라사브아/13

[파리]빌라사브아/13

회전계단을 통해서 내려갔습니다.  전에도 잠깐 말했었지만, 하얀색 콘크리트와 검은색 쇠파이프 난간이 완전히 별개의 요소로 분리되어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마치 나무가지처럼 뻗어나가고 있는 난간. 천정에 스윽.. 잠기는 모습. 난간의 굵기. 손에 감기는 느낌. 대략 이 정도였다는 거죠…. -.- 나오면서 되돌아 본 모습입니다. 3줄요약 1. 2004년 가을, 파리에 있었을 때 찾아갔던 […]

[파리]빌라사브아/12

[파리]빌라사브아/12

올라왔던 길을 되돌아보았습니다. 철저하고 치밀하게 구성되었다기 보다는 그냥 되는대로 편하게 해놓은 듯한 모습이었어요. 잔자갈이 깔려있는 옥탑 바닥과 완만한 비탈로 되어 있는 파라펫 상부. 아랫층에서 보았던 천창…   역시 그냥 편하게… ^^ 회전계단을 타고 내려오는 길… … … …

[파리]빌라사브아/11

[파리]빌라사브아/11

경사로를 타고 마지막 옥상으로 올라가는 길입니다.   대각선 마름모꼴로 나뉘어진 신축줄눈이 눈길을 끌었어요. 편하게 나눈 것이죠. 줄눈의 간격에 어떠한 당위성도  없습니다. 구법을 암시하는 것도 아니고, 안도다다오의 노출콘크리트 줄눈간격처럼 문화적인 배경(단위 다다미 크기)을 가진 것도 아니고요. 그렇다고 맞닿는 벽면의 창문간격이나 창살의 간격과 조율하여 일체화 시킨 것도 아니고요. 라뚜렛에서도 느꼈던 것인데, (참조글참조) […]

[파리]빌라사브아/10

[파리]빌라사브아/10

바깥으로 나와서 경사로를 바라보았습니다.여러 책들을 통해 익히 보아왔던 장면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 보니…경사로를 따라서 올라온 난간과 수평으로 뻗어나가는 난간의 접점이 하나의 난간 기둥으로 이루어 지지 않고 연달아 서 있는 두 개의 난간 기둥으로 처리된 모습이 눈길을 끕니다. 저런 모습도 르 코르뷔제의 미의식, 형식적인 규범 내지는 문법을 짐작케 하는 […]

[파리]빌라사브아/09

[파리]빌라사브아/09

(클릭하면확대) 주방 옆에는 큰 거실이 있는데요. 르 코르뷔제가 제안했다는 “수평연속창”의 의미가 가장 실감나게 느껴졌던 공간입니다. 가운데의 경사로도 그렇고, 이 “수평연속창”도 그렇고…특정하게 고정된 위치를 제시하지 않고 끊임없는 “떠다님”을 유도한다는 점에서건축가가 “움직임”(건축적 산책)을 이 집의 주된 화두로 삼았음을 짐작하게 합니다. (이런 짐작은 물론 자동차의 동선이 파격적으로 반영된 1층 평면계획을 통해서도 다시 확인할 […]

[파리]빌라사브아/08

[파리]빌라사브아/08

복도 끝에는 침실과 욕실의 출입구들이 있었는데요. 욕조의 형상을 반영하며 휘어진 벽체는 익히 알고 있던 것이지만 막상 실제로 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저런 욕조도, 요즈음엔 옛 분위기를 즐긴다는 복고적인 취향으로 일부러 고르는 소품이지만, 저 때는 저런게 선택의 여지가 없는 최신스타일이었겠습니다. 침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주택은 살기 위한 기계다.”는 말의 의미라는 게, 더도 덜도 […]

[파리]빌라사브아/07

[파리]빌라사브아/07

경직되기 쉬운 도미노 시스템의 공간이 경사로로 인해 크게 출렁거리고 있었습니다. “움직임”을 공간구성의 주역으로 도입한 최초의 사례입니다.70여년이 지난 지금에도 그 “전위성”은 전혀 빛이 바래지 않고 있습니다. 20세기 막바지의 건축물 중 가장 전위적인 건물로 꼽히는 램 콜하스의 “쿤스트할”에 가장 중요한 주제로, 거의 같은 의미로 인용되어 사용된 사례라던지, 20세기 후반과 21세기 초반 가장 […]

[파리]빌라사브아/06

[파리]빌라사브아/06

전시실을 나와, 다시 경사로의 출발점으로 되돌아 오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빌라사브아의 중심 공간인 경사로에 대해서는, 코르뷔제가 말한 “건축적 산책로”에 연관시켜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미끌어지듯 이동하며 겪는 드라마틱한 공간 체험에 대해서 말이죠. 저에게는 그 효과 보다는 (그런 효과도 크게 느껴졌지만), 경사로로 인해 생긴 균열을 통해 이루어지는 아래 위 공간의 소통, 흔들림, 뒤섞임 […]

[파리]빌라사브아/05

[파리]빌라사브아/05

각종 팜플렛과 서적이 진열된 홀을 지나면 저 유명한, 집 한가운데를 관통하는 경사로가 나옵니다. 옆으로는 나선 계단이 있구요. 경사로의 왼쪽 복도로 들어가면 방명록과 빌라사브아에 관한 설명이 있는 작은 전시실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전세계에서 온 많은 사람들의 흔적이 이 집의 유명세를 새삼 실감케 하더라구요. 특히 일본사람들의 서명이 많이 보였던 기억이 납니다.   모형도 […]

[파리]빌라사브아/04

[파리]빌라사브아/04

바깥을 간단하게 둘러보고 안으로 들어갑니다. 발판이 생각 밖으로 디테일하게 디자인되어 있었어요.   진입홀…   르코르뷔제와 관련된, 그리고, 꼭 르코르뷔제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더라도 건축에 관련된 책들을 팔고 있었어요.   여러나라의 언어로 작성된 안내팜플렛…   들고 있던 가방이 무거워서 잠깐 맡겨두면 안되겠냐고 물어봤더니 차고에 두라고 하더군요. 주택을 “살기위한 기계”라고 했던 코르뷔제의 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