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히로오

작년 가을, 지인의 초대로 동경다녀왔을 때 찍은 사진들을 뒤늦게 정리해서 올립니다.

‘히로오’라는, 조용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낮은 주택들이 모여있는 동네에 느슨하고 한가로운 마음으로 산책 겸 동네구경을 했었지요. 서울에서라면, 강남역 부근 역삼동, 국기원 고개 너머 낮은 집들이 모여있는 동네가 있는데, 그 곳과 아주 닮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런데 구체적인 풍경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었지요.

몇 가지 재료들이 조합된 모습이 흥미로워 찍은 사진인데, 정리하면서 다시 보니, 바깥에 접하는 짜투리 공간을 넉넉하게 비워둔 모습이 더 인상적이네요. 건물 본체 구성 상 빈 공간이 생겼는데, 대지경계선에 맞추어 담 따위를 바투 세워 막지 않아서, 뭐라 설명하기 힘든 공간이 골목을 향해 펼쳐진 모습입니다.

박력있는 돌쌓기가 인상적이어서 습관적으로 찍은 사진.

옆집과 내 건물 사이, 좁은 골목같은 빈 틈이 아무렇지도 않게 활짝 열려서 바깥 길에서 훤히 보이는 모습도 나름 재밌었죠.

역시 재료가 흥미로워 습관적으로 찰칵.

땅을 구분하는 담장은 생략, 건물 본체만으로 길과 만나게 하되, 출입문이 고스란히 드러나면 부담스러우니 나무를 심었네요. 대지경계선과 건물 사이의 좁은 공간을 두고 펼쳐지는 상황이 은근히 풍요로워보입니다.

벽 색감이 예쁘고, 조명이나 환기구 같은 소품도 예뻐 보여서 찰칵.

대지경계선과 건물본체 사이, 애매하게 남는 공간을 놓치지 않고 나무를 심고, 또 꾸준히 잘 가꾸는 모습.

흔히 보이던 풍경….

건물 출입구 부근 건물 덩어리를 후퇴시켜 여유공간을 만들면 여러모로 좋겠지요. 비나 눈, 햇볕을 잠깐이라도 피할 수 있는 여유가 되기도 하고, 바깥 세상을 향해 드러나는 표정도 너무 각박하지 않고 부드러워지고요. 이런 소박한 표정들이 하나둘 모여서 길의 풍경이 되었을 때, 동네를 거닐면서 느껴지는 기분도 달라지겠지요.

그런데 이런 모습은 좀 의외였지요. 자주 드나드는 출입문이 있는 것도 아니고 길을 향해서만 열려있는 자투리 공간인데, 나름 열심히 꾸며서 무슨 연극무대의 배경같은 느낌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출입구 부근인데, 시원하게 열어두고 넉넉하고 고급스럽게 꾸며놓은 모습.

기둥과 지붕, 바닥재료의 변화로 느슨하게 드러나는 경계.

바깥을 향해 훤히 열려있는 차고. 거실이나 침실은 문제가 되겠지만, 차고 정도의 공간은 길을 향해 열려도 아주 큰 문제는 아닐 것입니다. 길에 면한 집의 모든 얼굴이 매끄럽게 닫혀있는 것 보다는 가끔씩 살짝살짝 열려있는 편이 걸어다니면서 느껴지는 길의 풍경을 조금이라도 넉넉하고 부드럽게 연출합니다.

그 와중에 예쁜 자동차가 보여 찰칵.

길을 향해 열린 몇 개의 대문과 나선계단, 그리고 배달오토바이. 이 정도의 제스춰가 골목풍경에 적잖은 활기를 줍니다.

 

 

 

 

[동경]쿠라마에

작년 10월 말, 클라이언트 뵈러 동경에 잠깐 갔었을 때의 일을 이제야 정리해서 올립니다.

아사쿠사 관광안내소를 둘러보고, 근처 ‘쿠라마에’라는 동네에 갔었습니다. ‘쿠라마에’는 우리말로 풀자면 ‘창고 앞’이 되겠는데, 아마도 예전에 큰 창고가 있었나 봅니다. 작은 공장이나 회사들이 모여있는 오래된 동네로, 서울로 치자면 을지로 정도의 성격인 것 같습니다. 요즘들어 작고 예쁜 가게들이 하나둘 씩 들어서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점도 을지로와 닮았네요.

화사한 색감의 보도블럭. 이제와 생각해보니 낡고 칙칙한 동네 분위기를 의식한 결과 같기도 합니다.

이렇게 칙칙하고 낡은, 작은 건물들이 모여 있었는데요.

넓은 유리창 너머에 상자가 쌓여있는 것을 보니 창고나 공장인 것 같습니다. 1층은 주차장이고 3,4,5층은 넓은 유리로 되어 있는데, 2층은 닫힌 표정이네요. 층마다 프로그램이 달라지는, 황두진 소장님이 말씀하신 ‘무지개떡 건축’인가 봅니다. 2층 벽과 3층 바닥 사이에 난 틈이 그 혐의를 더 짙게하고 있네요.

2층 상부, 3층의 발코니 난간을 박공 모양으로 표현해서, 1,2층이 상부와는 완전히 다른 기능임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역시 ‘무지개떡 건축’입니다.

벽 색깔로 눈길을 끌었던 작은 건물입니다. 그리 정교하게 디자인된 건물은 아닌데, 오히려 그래서 정감이 갑니다.

지나간 유행의 타일 마감과 촌스러운 간판.

1층은 주차장이랑 가게, 2층은 (폐쇄적인 표정으로 보아) 집이 아닐까, 짐작해봅니다. 주차장 폭이 저 정도만 되어도 가로의 흐름이 무난히 이어집니다.

그냥 평범한 건물들이고 딱히 디자인 잘 된 것도 아닌데, 사진을 찍어서 다듬고 새삼스럽게 바라보면 의외로 몰입하게 됩니다. 지붕 아래 작은 환기창, 간판을 겸한 발코니 난간, 간판 글자, 숨은 듯 자리잡은 편지통 등등, 작은 아이템 하나하나에 이야기가 깃들어있는 듯한 느낌도 들고요. 고만고만한 건물들이 다닥다닥 늘어선 이런 상황의 이런 건물에서는 박공지붕이 펼치는 주장 (옆건물과는 엄연히 다른 독립된 자아로서, 가로풍경을 이루는 당당한 구성원이다!) 이 크게 와닿습니다.

구경하는 이방인의 입장에서는 이런 재료의 이런 연출 또한 정겹게 느껴집니다. 골판은 그림자를 부드럽게 흡수하고 퍼뜨리네요. 빗물이나 녹물의 때를 무난하게 품어주기도 하고요. 역시 새삼스럽게 몰입하게 만드는 장면.

우리나라로 치면 다세대주택이나 연립주택 쯤 되는 것 같은. 층이 바뀌면서 창문 패턴이 뜬금없이 바뀌는 것을 보니, 내부 공간 구성 또한 드라마틱할 것 같습니다. 창턱과 차양을 내밀어서 요철을 만든 것도 흥미롭고요. 좀 더 구석구석 자세히 사진을 찍어놓지 않은 것이 후회가 됩니다.

역시 새삼스럽게 몰입하게 하는 건물. 우글거리는 골판의 질감이 경쾌하고, 드리워진 그림자는 부드럽고요. 코너의 묵직한 기둥을 가볍게 감싸는 붉은 난간은 나름 ‘복합적’으로 보입니다. 피봇 방식으로 열리는 창문을 보면서는, 기성품 복합창호를 당연한 듯 쓰면서 잊고 있었던 것이 많았다는 (건축가로서의) 반성을 하게 됩니다.

차양 부근으로 튕겨지며 번져가는 햇볕을 보는 재미. 어둠의 경계에 걸쳐서 불쑥 모습을 드러내는 창살을 보는 재미. 그런데 내부 공간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길래 이런 창문 패턴이 나올 수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차양을 이루는 접힘 하나하나, 녹슨 창턱 구석, 가로 세로 창살을 붙잡는 매듭 하나하나 마다 각각의 영혼이 깃들여있을 것만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