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반곡동주택/02

[깊은풍경]반곡동주택/02

0060

지붕으로 연출되는 공간감을 확인하기 위해서 간단 렌더링…

 

0061

연달아 붙어있는 두 개의 박공지붕들을 45도 만큼만 돌려서 네모난 윤곽에 맞추어 자른 것이라, 그리 복잡한 구조는 아닙니다. 그런데 설명 없이 얼핏 보면 그런 상황이 잘 파악되지 않고, 간단하지 않은 상황처럼 느껴집니다. 시선의 각도와 위치에 따라서 접힌 면들이 겹쳐 보이기도 하고, 면을 따라서 바깥 햇볕이 스며들어오기도 합니다.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서 창틀이나 재료를 생략해서 아주 간단하게 렌더링 돌린 것인데, 오히려 이런 표현이 개념을 잘 드러내는 듯 합니다.

 

0100

비교견적용 도면 납품을 앞두고 그 동안의 주요 산출물들을 모아놓고 찍은 사진. 많은 스터디모형들을 생략하였는데도 양이 적지 않습니다.

 

우여곡절을 거쳐 나온 착공도면 기준 디테일 모형. 남측면입니다. 남향인데도 불구하고 그리 개방적인 표정은 아닙니다. 방위로 보면 이 쪽이 정면이겠습니다.

 

동측면. 1층 가운데로 식당 및 주방이 보입니다. 주택가의 끝에서 길 건너 숲과 접하는 면이라는 점에서, 땅 바깥을 향한 앉음새로 보면 이 쪽이 정면이겠고요.

 

북측면. 주차장과 함께 현관으로 이어지는 빈 틈이 보입니다. 어찌되었든 주출입구가 뚫려있다는 점에서 이 쪽 또한 정면입니다.

 

서측면. 훗날 연달아 다른 집들이 들어서면 잘 보이지 않게 될 부분이라, 이 방향이 정면은 아닐 것입니다. 그래도 다른 정면들과 비슷한 윤곽을 띄고 있습니다.

사방으로 트인 땅에 어울리게, 사방으로 나름의 얼굴을 갖고 있습니다.

 

남동쪽에서 바라본 1층. 가운데로 부엌, 식당, 옥외주방으로 연결되는 열린 공간의 띠가 보입니다.

 

2층. 가운데에는 철물로 틀을 짜서 강화유리를 놓아 투시바닥을 만듭니다. 아무래도 평면이 통통해서 가운데는 갑갑할테니. 그리고 1층과 2층 사이의 소통을 위해서. 계획한 것입니다. 카메라와 가까운 곳에 발코니가 있구요. 방과 방 사이의 내벽은 외벽과 같은 높이까지만 올라가고, 그 위는 유리로 구획되는 상황이 보입니다. 유리 너머 다른 방 풍경이 보이지는 않겠지만, 다른 방의 분위기가 어렴풋하게라도 전달이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그 위에 지붕이 올라갑니다.

 

북동쪽에서 바라본 1층. 카메라와 가까운 곳에 현관이 보입니다. 얇은 벽이 아닌, 두툼한 공간으로 규정된 경계. 방향을 꺾고 꺾어서 드나드는지라, 덧문을 두지 않았습니다.

 

2층. 카메라와 가까운 곳에 자녀방이 보입니다. 방 하나에 문 두 개.

 

그리고 지붕.

1 Comment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