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나비지붕집/전원속의내집 게재

[깊은풍경]나비지붕집/전원속의내집 게재

월간전원속의내집 표지

월간 전원속의내집 2019년 1월호에 ‘나비지붕집’이 소개되었습니다. 급박한 일정에서 애써주신 편집장님과 최지현 작가님, 그리고 흔쾌히 취재 허락해주신 건축주께 감사드립니다.

전원속의내집 첫번째와두번째페이지
전원속의내집 세번째와 네번째 페이지
전원속의내집 다섯번째와 여섯번째 페이지
전원속의내집 일곱번째와 여덟번째 페이지
외부 전경
ⓒ최지현
이웃집들과 함께 자리잡고 있는 나비지붕집. 나비모양으로 여러 번 접힌 지붕은 이웃 박공지붕 집들과 조화를 이루면서 얼핏 평지붕인 것 같은 납작한 실루엣을 연출, 붉은색 벽돌마감과 더불어 탄탄하고 야무진 이미지를 연출한다.
ⓒ최지현
2층 가족실 전경. 접힌 지붕 모양 그대로 실내에서는 천정이 된다. 벽은 천정의 저점까지만 올라가고, 벽과 천정 사이 세모난 틈은 유리로 채워진다. 틈을 관통해서 천정판은 막힘 없이 이어진다.
ⓒ최지현
1층. 상부 유리바닥을 통해서 2층 가족실의 공간 분위기가 식당까지 이어져 내려온다. 정사각형 윤곽의 통통한 공간이지만 갑갑한 느낌은 들지 않는다. 유리바닥에는 필요에 따라, 부분적으로 러그를 깔거나 반투명 필름을 붙이는 식으로 개조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었다.
ⓒ최지현
낮은 계단은 수납공간을 품은 목계단으로, 높은 계단은 캔틸레버 철판으로 날렵하게 연출했다. 오른쪽 구석, 낮은 바닥으로 처리된 곳은 놀이방 겸 게스트룸.
ⓒ천경환
2층, 옷방, 욕실, 주인침실을 잇는 복도 겸 파우더룸. 한 켠에 마련된 화장대는 깊이는 얕지만 폭이 넓어서 활용도가 높다. 해링본 패턴의 원목마루는 바닥을 실제보다 넓어 보이게 한다. 건축주의 센스.
ⓒ천경환
계단 중간, 1층과 2층의 경계. 2층의 고창으로 들어온 빛은 관통하고, 부서지고, 때로는 반사되며 공간 구석구석을 물들인다. 
ⓒ최지현
가볍게 둥실 떠다니는 듯한 2층의 분위기와 납작하게 가라앉은 1층의 분위기가 한 눈에 보이는 장면.
ⓒ천경환
밤이 되면 유리바닥은 빛의 바닥이 되어 1층의 인공광을 2층으로 솟구치게 한다.
ⓒ천경환
해질녘 2층 가족실 풍경. 시간의 변화에 따라 빛의 방향 뿐 아니라 공간의 색깔도 바뀐다. 지붕 모양 대로 접혀진 천정판은 빛을 담는 스크린이 된다.
ⓒ최지현
해질녘의 모습. 낮에 햇살을 받아들이는 입구였던 고창은, 밤에는 내부의 빛과 공간감을 바깥으로 발산하는 출구가 된다.

보다 자세하게 정리된 내용은 이 곳으로…

2 Comments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