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7

[깊은풍경]세종시단독주택/07

지난 11월5일과 11월20일, 감리 나가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외장마감 막바지, 비계 해체하기 직전의 모습입니다. 이 모습을 최종이라 생각하면 안됩니다. 빗물홈통 도장이나 지붕 모서리 등, 마무리 몇몇 작업으로 인상이 많이 달라집니다. 지금은 설계 단계에서의 시뮬레이션이 아무래도 부족하지 않았었나, 하는 뒤늦은 반성을 하고 있습니다.

안전막을 걷어내니 몇 달 전 모니터로 보았던 모습이 조금씩 드러납니다. 되돌아보면, 이 시점에서 마땅히 확인했었어야 하는 몇 가지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나름 다짐하고 방문하지만, 막상 현장에 가면 새롭게 발견되는 풍경들에 압도되어 보아야 할 것, 이야기해야 할 것을 놓치는 일이 종종 생깁니다. 역시 뒤늦게 후회하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이번 현장은 김호기 소장님께서 흑심 없이 성실히 관리해주셔서 그런 후회가 아주 적은 편입니다.

내부마감이 시작되면서 공간의 윤곽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진행중인 현장의 풍경은 언제나 흥미롭습니다.

천정마감의 접힌 각도를 맞추기 위해서 애써주시는 모습.

엇그제 찍은 사진들. 비계를 완전히 해체하고 마감을 마무리하니 사뭇 다른 인상이 됩니다. 사실은 현장에서 보내오는 사진들을 보며 조금 당황해하고 있던 터였습니다만, 밝은 햇살 아래 드러나는 모습을 보고 많이 안도했습니다. 선홈통이 연출하는 장식적인 효과는 상상했던 것 보다 좋은 것 같습니다.

마감이 붙고 공간의 윤곽이 온전히 드러나니 비로소 공사 막바지임을 실감합니다. 바깥에서 선홈통이 드러내고 있던 장식 효과. 실내에서는 군데군데 불쑥불쑥 드러나는 중목구조체가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원하는대로 유리가 잘 세워질 수 있을지, 유리가 세워지면 공간 이미지는 또 어떻게 달라질 지 궁금하기도 하고, 두렵기도 합니다.

집이 여러 방향으로 길쭉길쭉해서 볼거리는 많습니다. 시간이 흘러가고 계절이 바뀌면서 집 안 풍경이 다양하게 변화할 것이라 기대합니다.

긴 복도를 통해 드러나는 지붕 아래 천정의 공간감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천정 마감공사를 해주신 내장목수팀 어르신들께 감사해하고 있습니다.

이 곳에 포스팅에 대한 감상이나 의문을 남겨주시면 성의껏 답변드리겠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